전기버스.<사진출처 = 안양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안양시는 다음달까지 88억원을 들여 시내버스 노선에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40대를 추가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도입된 9번과 9-3번 노선 19대 포함, 안양관내 차고지를 둔 전기 저상버스는 모두 59대로 늘어납니다.

전기 저상버스는 전기를 에너지로 사용해 배기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대당 가격의 69%를 시가 보조해주는 방식이며 11월까지 단계적으로 도입됩니다.

전기 저상버스가 새로 투입되는 노선은 3번, 9번, 9-3번, 11-3번 등 2개사 4개 시내버스입니다.


이중 3번 버스 6대가 오늘(21일)부터 첫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전기 저상버스는 탄소중립과 교통약자의 편의를 도모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시는 2050년까지 관내 경유버스의 2/3를 전기버스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