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작은)도서관, 지역서점 현황 ‘2021년 인천 책지도’ 제작 인천시가 인천지역 시민들과 도서관에 지역서점을 홍보하기 위한 '2021년 인천 책지도'를 제작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인천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서점의 폐업과 영세화 극복을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합니다.


시는 인천 전지역 지역서점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공공도서관 장서 구입 시 우선구매 추진을 통한 지역서점의 자생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인천에 있는 지역서점은 총 94개로, 인천시에 주소와 방문매장을 두고 소상공인이 경영하는 서점입니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2개월 동안 인천 지역서점 현장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시는 2020년까지 지역서점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19개의 미신고 서점 신규 등록과 20개의 폐점 정리를 통해 체계적인 기초 자료를 마련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지역 시민들과 도서관에 지역서점을 홍보하기 위한 '2021년 인천 책지도'를 제작했습니다. 


향후 시는 지역서점 활성화 사업과 도서관 도서구매를 위한 기초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인천지역 독서문화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천 책지도’의 발간을 시작으로 체계적인 지역서점 활성화의 정책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