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 시 도시계획위원회서 상업용지 여부 결정이 관건 미추홀구청 <사진 = 미추홀구 제공>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앵커]


미추홀구 신청사 건립의 최우선 과제인 용지 변경 승인 여부를 가리는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가 내달 말 개최됩니다.


신청사 건립에 미추홀구 주민 10만여명이 찬성했고, 시의회도 긍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만큼 당초 부정적이었던 시의 태도에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보도에 안덕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준공된 지 올해로 52년째를 맞는 미추홀구청 건물. 인천 기초단체 청사 중에서 가장 오래됐습니다.


건물의 낙후도는 안전등급에서 최하급인 E등급을 받았습니다. 수용률도 한계를 넘었습니다. 미추홀구 직원은 790여명 중 120여명은 다른 건물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구는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고 나섰습니다. 높이 49층의 신청사와 주상복합건물 등을 짓고 주변 땅을 개발해 아파트 약 600세대를 분양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청사 부지를 주거용지에서 상업용지로 변경해달라는 구의 요청은 시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시는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안'을 발표하면서 신규 상업용지 반영을 지양하기로 했는데, 신청사 건립 취지가 시의 정책 방향과 어긋난다는 겁니다.


또 구가 사전 협의 없이 사업을 민관합동으로 꾸리고 우선협상대상자까지 선정한 것도 시의 반발을 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시의회가 지난 9월 미추홀구 신청사 건립 사업을 다시 검토해달라고 시에 요청하면서 구로서는 사업추진에 숨통이 트이게 됐습니다.


이어서 구는 돌파구 마련을 위해 이달 중순 신청사 건립에 찬성하는 주민 10만 4천여명의 청원을 시에 전달했습니다.


또 신청사를 앵커 시설로 삼아 주변 지역을 개발해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구를 유입할 수 있는 장점을 강조하며 시를 설득해왔습니다.


[미추홀구 관계자]


"행정상으로 약간 조율하면 되는 문제였고 주민들한테 청원도 받고 여론도 모아서 시에 제출한 상태다. 도시계획위원들이 검토하고 있는데 우리로선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


시는 내달 24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구청 부지의 용지 변경에 대한 최종 입장을 밝히기로 했습니다. 


현재는 신청사로 주민들의 일조권이 침해받게 되는 민원 소지와, 해당 사업으로 특혜 이익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명확한 해결 방안을 구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천시 관계자]


"개발 이익에 대해서는 몇 퍼센트를 미추홀구가 받기로 한 것 같은데 지금 대장동 사건이 워낙 크게 터지다 보니까...미추홀구는 그런 부분에 대한 협약도 고민해야 한다"

경인방송 안덕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