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성남시 압수수색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시장실이 대상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도에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21일) 오후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 20여 명을 보내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습니다.


성남시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15일을 시작으로 이번이 다섯 번째로, 시장실이 대상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시장실과 비서실 컴퓨터에 대장동 개발 관련 자료가 남아 있는지 수색하는 한편, 직원들의 과거 업무일지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은수미 현 성남시장이 업무를 본 지 3년이 넘게 지났고, 비서실 직원들도 전부 바뀐 만큼 이재명 경기지사가 시장 시절 다룬 자료들이 얼마나 남아 있을 지는 미지수입니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20여 일이 지난 시점에야 압수수색에 나선 탓에 이미 관련 자료가 처분됐을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1차 압수수색 당시 대장동 사업 관련 부서에서만 자료를 확보하고 시장실, 비서실은 제외해 ‘뒷북·부실 수사’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당시 검찰은 성남시 도시주택국과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상대로 대장동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18일부터 오늘까지 나흘 연속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 해 직원들의 이메일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해온 것으로 전해집니다.


한편,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지난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고발된 만큼 수사 범주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