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내항부지 공공매입해 자체개발 방안 검토된 바 없다"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인천 내항 1·8 부두 재개발 방향과 관련해 앞바다가 그대로 조망될 수 있는 저층저밀로 진행돼야 한다는 데 인천시와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 모두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의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인천 내항 재개발의 방향성은 어떻게 돼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질의했습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안병배 시의원은 "저층저밀 개발로 친수공간을 조성함으로써 시민들이 자유롭게 인천 앞바다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며 "고층고밀 난개발이 이뤄지면 내항 앞바다를 오롯이 인천 시민께 돌려드리지 못할 것"이라고 거들었습니다.


답변에 나선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내항 앞바다 조망권 훼손이 없도록 중앙부를 저층저밀 개발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익성 확보를 위해 시가 내항 부지를 공공 매입하고 공영으로 항만 재개발을 해야 한다는 이슈도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 8월 인천항만공사를 내항 1·8 부두 재개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내년부터 2027년까지 5천여억원을 들여 중구 북성동·항동 일원 42만8000㎡에 해양 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서면 경관훼손은 물론 친수문화공간 기능도 축소될 수 있어 시민사회의 우려가 큽니다.


조택상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시에서 토지를 매입해 자체 개발한다는 방안은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공사의 사업제안서를 보면 개항장 앞 토지이용계획이 건폐율 60~80%인 상업지역이고 건축대지 간 도로가 10~18m로 계획돼 있는데 그대로 진행되면 개방감 저하가 우려된다. 최소한의 시설만 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내항 1·8부두의 착공 전 우선개방과 관련해선 "우선개방의 최대 쟁점은 내항부두운영사인 IPOC와 항운노조의 영업손실 보상 문제"라며 "계약 당사자가 아닌 시가 나설 수는 없고 해수부가 적극적으로 이들을 중재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