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구필화가' 
임경식 작가의 4번째 개인전이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인천 중구 한중문화회관 화교역사관에서 열립니다.

구필화가는 선천적 혹은 후천적으로 팔을 쓰지 못해 입과 발을 이용한 작품 활동으로 삶을 표현하는 작가입니다.

임 작가는 199524세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전신마비가 됐습니다. 사고로 장애를 얻은 이후 힘든 시간을 보내던 중 우연한 계기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임 작가에게 그림은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고리입니다.

이번 전시 주세는 '꿈을 꾸다', 자유와 소통의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출품작 48여점에는 물고기와 거북이가 소재로 등장하며 어항 속 금붕어와 거북이는 휠체어에 의지해 살아가는 작가를 나타냅니다.

자유롭지 않은 현실과는 다르게 캔버스 풍경에서는 물고기가 거북이를 통해 움직이는 모습을 담았습니다. 이는 비록 느리지만 조금씩 꿈을 향해 나아가는 작가의 의지를 표현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