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외국인상담센터와 고대 안산병원이 19일 외국인주민 의료복지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 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는 지난 19일 고려대학교 안산병원과 지역사회 외국인주민 의료취약계층 지원확대와 통역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지역사회 외국인주민의 의료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개발,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외국인주민 진료를 위한 통역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고대 안산병원은 협약 이전부터 관내 외국인주민 건강증진을 위해 센터와 함께 공동과제를 적극 추진해 왔습니다.


2019년 6월에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연수의가 병원에서 연수를 받던 중 병원 측의 협조로 안산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주민을 위한 의료 고충 간담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김운영 고대 안산병원장은 “어려운 주민을 돕는 활동으로 지역사회에 적극 기여하는 한편, 사랑과 신뢰를 받는 의료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