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22일 시청에서 열린 '산단 산업문화공간 대개조'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신일기 인천가톨릭대학교 교수의 보고를 듣고 있다. <사진 = 인천시 > [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가 산업·문화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전환하면서 노후 이미지 탈피에 나섭니다.  
 


인천시는 22일 시청에서 '산단 산업문화공간 대개조' 실행계획 중간보고회를 열고 사업추진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보고회에는 박남춘 시장과 행정부시장, 일자리경제본부장을 비롯해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인천테크노파크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습니다. 

'낮에는 비즈니스 공간, 밤에는 산업문화 공간으로'라는 비전을 수립하고, 휴식·쇼핑·체험공간으로 탈바꿈한다는 전략입니다.

3개 축 5개 구역 중 브랜드문화 체험존에는 남동산단에 밀집한 화장품 기업들을 연결해 쇼핑과 제품 제조 과정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합니다.  


논현포대근린공원에 복합문화 체험존을 만들어 청년들을 위한 행사를 열 수 있도록 하고, 인천상공회의소·인천디자인센터 등에 창업교육 체험존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이외 산단 주력 업종인 가구업체들을 중심으로 소비문화 체험존을 만들고, 승기천을 활용한 생태문화 체험존도 만들 예정입니다. 


인천시는 문화광장 조성 등 공공부문과 입주기업이 참여하는 민간부문 사업을 나눠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박 시장은 "청년층 취업기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산업단지를 인천만의 독창적이고 매력적인 장소로 만들 계획"이라며 "산단이 지역경제 혁신성장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