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 겪는 저소득 위기가구 보호 안내문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가구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한 ‘긴급복지지원 기준 완화’ 조치를 오는 12월까지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긴급복지지원 기준은 ▲중위 소득 75% 이하 ▲일반재산 2억원 이하 ▲금융재산 4인 가구 기준 1천231만원 이하로 완화된 상태입니다.


긴급복지는 실직이나 질병 등으로 소득을 잃거나 휴·폐업 등으로 실질적인 영업이 곤란하게 된 경우 등 갑작스러운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에 생계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수원시는 긴급복지대상자에게 10월부터 연료비를 지급하고 있습니다.


수원시는 ‘코로나19 대응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제도 확대 운영’으로 올해 10월 현재 위기상황이 발생한 저소득가구에 긴급생계비, 의료비 등 58억5천만원(12만756건)을 지원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생활고를 겪고 있는 위기 가구는 겨울철이 가장 힘들다”면서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적극적으로 살펴보고, 발굴해 사회안전망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