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효과적인 아동학대 조사를 위해 전담팀을 신설,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민간에서 아동학대조사를 담당하다보니 조사거부나 조사원에 대한 신변 위협 등이 빈번히 발생한데 따른 조치입니다.


시는 지난 6월 조직개편을 통해 아동학대조사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배치했습니다.


아동보호팀은 아동학대전담공무원 7명과 아동보호전담요원 4명으로 구성됐으며, 현장조사를 비롯해 아동학대 신고접수와 조치, 사례관리 등 아동학대와 관련된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합니다.


시는 아동학대에 대한 신속한 초동 대처를 위해 24시간 신고 전화(031-324-2911)를 개설하고, 신고접수와 동시에 즉시 출동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했습니다.


신고가 접수되면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학대 여부를 판단하고, 가해자로부터 아동 분리와 보호 조치를 합니다.


시 관계자는 "아동학대 등에 대한 전문성 강화를 위해 다음달 중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전담요원을 각 2명씩 추가배치 할 계획"이라며 "아동학대를 근절해 모든 아동이 행복하고 건강한 용인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시는 지난 7월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세브란스병원, 용인교육지원청,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최초로 민.관.경이 함께하는 아동학대공동대응 시스템 '세이프가드'를 구축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