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는 25일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Global Network of Age-friendly Cities and Communities) 가입 인증을 받았다. <사진 = 미추홀구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미추홀구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Global Network of Age-friendly Cities and Communities) 가입 인증을 받았다고 25일 밝혔습니다.

 

WHO에서 규정하는 고령친화도시(Age-Friendly)란 나이가 드는 것이 불편하지 않은 도시,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평생 살고 싶은 도시, 활력 있고 건강한 노년을 위해 모든 시민들이 능동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도시를 의미합니다.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는 교통, 주거, 여가 등 WHO가 권장하는 8대 분야별 지표에 부합해야 가입 승인이 이뤄집니다.

 

미추홀구는 만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17.1%입니다.

구는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지난 5월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골목골목까지 행복한 고령친화도시 미추홀구'를 비전으로 설정했습니다.

또 세대통합
·안전·지속가능·일자리·건강한 고령친화도시를 5대 전략목표로 삼아 10대 영역 55개 사업의 3개년 실행계획을 수립했습니다.
 

구는 앞으로 실행계획에 따라 세대공감 행복 쉼터, 세대공감 정책모니터단 운영, 스마트 치매신발 및 안심생활지킴이 키트 보급, 지역돌봄체계 강화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