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항만 입지한 관문도시 무색 '매번 탈락', 인천시 총력 지원 다짐 인천시청 전경 <사진제공=인천시>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내년 초 정부의 감염병 전문병원 추가 선정을 앞두고 인천시가 유치 경쟁에 본격 뛰어들었습니다.


인천시는 25일 '인천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를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를 열고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 추진 경과를 논의하고 공모 참여 의료기관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인천은 인천국제공항이 입지해 있어 세계로 오가는 관문도시이나 정작 공항이 있는 영종도에는 감염병 전문병원은 고사하고 주민을 위한 종합병원조차 없어 사실상 의료사각 지대였습니다.   


특히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필요성이 더욱 절실한 상황입니다.  


매년 5천만 명의 입국 검역 대상자 중 90%가 인천을 통해 입국하고 있습니다. 해외여행객을 통한 감염병 확산을 적극적으로 막아내려면 국제공항과 국제적 신항만이 있는 인천에 감염병 전문병원이 설립돼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정부가 최근 몇년동안 선정해온 권역별 감영병 전문병원은 현재 부산과 대구, 천안, 광주 등에 설립됐고, 매번 선정에서 탈락한 인천에서는 인하대학교병원이 유치경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의 경우 대부분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유입됐다"며 "해외발 변이 바이러스까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감염병 확산 방지의 요충지인 인천에 하루 빨리 감염병 전문병원이 세워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