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박예슬 기자 ]


지방정부 주도의 납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의체인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습니다.

경기도는 오늘(25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1차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열린 이번 총회에 평화부지사와 회장단은 현장에서, 회원들은 영상회의로 참여해 협의회를 이끌어 갈 회장단을 구성하고, 협의회 주요사업의 재원이 될 분담금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회장에는 최대호 안양시장이, 부회장은 이재준 고양·김종천 과천·박승원 광명시장과 박정현 부여·정동균 양평군수가 선출됐습니다.

협의회는 향후 회장 지방정부인 안양시를 중심으로 사무국을 운영해 실무적 역량을 강화해나가고, 지방정부 남북교류협력사업 활성화 및 공동사업 발굴, 남북 교류협력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관련 법령 개선 및 제도적 기반 구축 등에 나설 방침입니다.

회장으로 당선된 최대호 안양시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방정부에서 나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는 경기도가 4.27 판문점 선언 이후 2018년부터 구성을 추진해, 지방정부 차원 납북교류협력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공동 대응 네트워크를 추진하고자 지난 5월 21일 출범한 정책 협의체입니다.

협의회는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군을 포함해, 전국적(서울, 부산, 인천, 울산, 경남, 충남, 전북, 대전, 강원, 충북지역 29개 시군구)으로 총 61개 지방정부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