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료인력 1천명당 인천 2.5명, 서울의 절반 수준, 공공의대 설치 명분 <사진 = 인천대학교 홈페이지 갈무리>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앵커)

 

인천의 공공의료현장이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른 지역과 비교해 공공병원 의사들의 급여수준이 낮은 데다 섬 지역 근무가 불가피해 공공의료 인력 수급을 위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도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지만 인천지역 공공의료인력은 수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비상입니다.

 

인천지역 공공병원은 인천의료원을 포함해 모두 5곳. 이곳에서만 의사 10여 명, 간호사 60여 명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인천의료원 내 소화기내과의 경우 기존에 의사 3명이 근무했지만, 현재는 단 한 명이 환자를 보고 있습니다.

 

심지어 심장내과장과 재활의학과장은 장기간 빈자리로 남아있습니다.  

 

인력난이 심각해지는 데는 열악한 급여 수준과 섬 지역 즉 오지근무가 불가피한 특수성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천 공공병원에 근무하는 의사 급여는 다른 지역 공공병원과 비교해 3분의 2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열악한 급여 수준과 함께 부족한 기숙사 역시 의료인력의 인천 근무를 꺼리게 만드는 이윱니다.

 

[인터뷰 / 김성준 인천시의원]

"인천시 현 주소는 공공병원 의사 수가 인구 수 1천명당 2.5명으로 전국 7대 광역시 중에서 6번째예요. 수도권 관문도시인 인천에서 이런 상황이라는 건 공공의대 설립이 정말 필요한 상황인거죠."

 

인천은 지난해 기준 인구 1천명당 공공병원 의사 수가 2.5명으로 서울이 4.4명인 것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입니다.

 

인천은 168개의 도서지역이 있는데, 공공의료인력은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인천의 공공의료인력이 갈수록 고갈되는 것과 관련해 인천에서는 최근 공공의대 설립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시작됐습니다.

 

공공의대를 설치함으로써 인천지역의 공공의료 인력난을 해결하고, 공공의료를 강화할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 인천대학교 고덕봉 홍보팀장]

"법령에 따라 국가에서 학비를 지원해주면 졸업 후 지방자치단체가 정하는 공공보건의료기관에 10년 동안 의무적으로 복무해야 합니다. 인천대 공공의대를 설립함으로써 공공보건의료쪽 의료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는거죠."

 

인천대가 공공의대 설립을 위해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범시민 서명운동은 오늘(25) 기준 온·오프라인으로 3만 명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