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인식개선 홍보영상 갈무리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수원화성 일원을 모든 관광객이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열린관광지’(Barrier free)로 조성 중인 경기도 수원시가 ‘장애인 인식개선 홍보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영상을 복지·관광 관련 부서에 배포했습니다.


영상은 ‘다함께 사는 세상’과 ‘수원화성에서 장애인을 만난다면?’ 등 2개로 장애인에 대한 에티켓(예절)을 소개합니다.


시각장애인에 대한 에티켓으로는 ‘시각장애인이 지팡이를 잡은 반대편에 서서 팔 내밀어주기’, ‘길을 알려줄 때는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등을 제시했고, 지체장애인과 대화할 때는 눈높이를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청각·언어장애인과 대화할 때는 바른 입 모양으로 천천히 말하고, 발달장애인과 만나면 발달장애인이 서툴게 말하더라고 경청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수원시는 지난해 5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0년 열린관광지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수원화성 연무대, 장안문, 화성행궁 등 3개 지점에서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불편 없이 이동하며,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를 말합니다.


이에 따라 시는 열린관광지 사업으로 수원화성 일원 관광지에서 단차(높낮이 차이)를 제거하고, 경사로를 설치하는 등 동선을 정비했습니다.


지난 9월에는 수원화성과 화성행궁의 모든 시설물을 수어와 자막, 음성으로 소개하는 동영상을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수원시는 우리나라 최초로 ‘3대 사회적 약자’(아동·여성·노인) 복지 친화 도시로 인증받았고, 대표관광지인 수원화성이 열린 관광지로 선정됐다”며 “모든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사람이 중심이 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