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청 전경<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의 청년인구(15~39세)가 민선7기 들어 9년 만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대규모 투자유치와 전국 최고 수준의 출생장려정책, 다양한 청년지원정책이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안산시는 오늘(26일) 지난해 안산의 청년인구(15~39세) 1천 472명이 순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순유입은 전입인구가 전출인구보다 높은 것을 말합니다.


안산시는 2011년부터 전출인구가 전입보다 많은 순유출이 이어지면서, 순유출이 가장 많았던 2018년에는 8천 584명이 유출 돼 미래 지역사회를 이끌어갈 핵심 인력 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청년인구 1천 472명이 순유입된 것에 대해 안산시는 민선7기 들어 대규모 기업 투자를 유치하고, 각종 청년지원 정책이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안산시는 카카오·KT·세빌스코리아 데이터센터 유치, 캠퍼스 혁신파크 지정, 청년친화형·스마트선도 산업단지 선정,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삼화페인트 연구소 건립에 모두 5조 원이 넘는 규모로 투자유치했고 이에 따른 고용 유발 효과만 6만 2천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와 함께 청년을 위해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청년사업가 육성 인큐베이팅, 청년소통공간 조성 같은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도 내놨습니다.


안산시는 내년에는 청년정책이 국가 주요정책으로 반영되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청년전담부서를 신설해 청년들의 문화·복지·일자리·창업지원 분야에서 체계적인 지원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