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파크 IFEZ 실증 프로그램…'에이블랩스' 등 5개사 선정 에이블랩스 시제품. <사진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
(IFEZ)이 국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들의 신기술 개발 시험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테크노파크는 두 기관이 추진 중인 '인천 스타트업파크 IFEZ 실증 프로그램'5개사를 선정하고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실증은 공간과 데이터, 인프라(플랫폼) 등 실증 자원을 활용해 제품이나 서비스를 실제 운영 환경에서 테스트하고 검증하는 절차를 말합니다.

 

우선 '에이블랩스'와 '별따러가자' 2개 기업은 기업당 5000만원의 자금 지원을 받습니다.

'에어블랩스'는 지능형 액체 핸들링 로봇 제조와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을 보유했습니다. 송도 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생산시설에서 실증을 진행하며, 성공 시 기존 외국산 장비 대비 가격을 50%로 낮춘 국산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별따러가자'는 이륜차 운행 데이터를 수집해 안전운전을 판단하는 솔루션을 테스트합니다. 해당 기술은 운전자 안전운전 보상 기준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쉐코'와 '브이스페이스', '위드라이브' 3개 기업은 실증 공간을 제공받습니다.

 

'쉐코'는 바닷물을 정화하는 반잠수 구조체 로봇을 송도에서 시범 운영합니다. 기존 장치 대비 10배 이상 빠른 속도로 부유물을 제거할 수 있는지 검증할 계획입니다.

 

'브이스페이스'는 전동 오토바이 5대와 배터리 3개를 동시에 충전·교환할 수 있는 스테이션을 설치하고, '위드라이브'는 증강현실을 활용한 보행자 네비게이션 앱 성능을 검증합니다.

업계에서는 IFEZ 내 공항과 항만이 있고,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데이터가 확보됐기 때문에 실증 공간으로 최적의 조건을 갖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천경제청과 인천국제공항공사
, 인천도시공사 등이 스타트업 실증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도 장점으로 분석됩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실증자원 확보와 지원을 통해 스타트업들이 제품과 서비스를 조기 상용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