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분야 11개 공약 선정'...11월 공식 발표 후 각 정당 캠프에 전달 2022년 대통령 선거 공약 제안. <사진=박서현기자>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인천지역 30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인천 시민정책네트워크'가 내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인천현안 '5개 분야 11개 공약'을 각당 대선후보들에게 제안하기로 했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6일) 중구 인천시민애(愛)집에서 '시민정책네트워크 대표회의'를 열어 인천지역 현안해결을 위한 경제·일자리, 환경, 보건복지,평화,자치분권 등 5개 분야 정책공약을 선정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박남춘 시장을 비롯 인천 YMCA, 인천경영자총연합회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제안이 확정된 공약은 경제·일자리 분야에서 ▲인천공항 MRO단지 및 공항경제권 조성지원 ▲자동차산업 육성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조성지원이며 환경 분야에서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 ▲2030년 영흥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 등이 선정됐습니다. 

또 보건·복지 분야에서는 ▲인천시 제2의료원 및 감염병 권역 전문병원 설립 ▲OECD 평균이상 복지예산 확충이 포함됐고, 평화 분야에서는 ▲인천 접경지역 평화 실현을 위한 법 제정 및 정부조직 신설 ▲해안철책 및 용치 제거를 통한 평화적 시민 친수공간 조성 등이 제안됐습니다. 

자치분권 분야에서는 ▲인천 고등법원 설치 ▲중앙기관 인천 존치가 제안 공약으로 선정됐습니다. 


이날 선정된 제안 공약은 오는 11월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발표 후 각 정당 대선 후보자 캠프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박 시장은 "이번 2022년 대통령선거 공약은 인천시 현안 해결의 중심에 있는 시민정책네트워크가 제안한 것인 만큼 인천시민으로서의 정체성 확립과 자부심을 확고히 세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