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계양경찰서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야구방망이로 방범창 등을 부수고 침입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와 특수주거침입 혐의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습니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10분쯤 전 여자친구 B씨가 거주하는 인천시 계양구 아파트에서 야구방망이로 방범창과 발코니 창틀 등을 여러 차례 내리쳐 부순 뒤 집 안으로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당일 B씨의 집에 찾아가 만나달라고 요구하며 현관문을 두드렸으나 문을 열어주지 않자 발로 현관문을 여러 차례 걷어차고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피해 진술을 듣고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