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저소득층 폐지 수거 어르신 152명에게 10만원씩 지급 대한예수교장로회 빛과소금교회와 수원시 관계자들이 함께하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대한예수교장로회 빛과소금교회가 "폐지줍는 노인들을 위해 써 달라"며 경기도 수원시에 1천52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교회 측은 오늘(3일) 이귀만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집무실을 방문해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시는 후원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 형식으로 폐지줍는 노인 중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 계층 152명에 각 10만 원씩 지급할 예정입니다.


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묵묵히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전할 방법을 고민하며 지역사회와 함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