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희 군포시장(가운데)과 시 관계자들이 함께하고 있다. <사진출처 = 군포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군포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지자체 숙의기반 주민참여 및 협력·분쟁해결 우수사례 경진대회’ 숙의기반 주민참여 분야에서 ‘시민과 소통하면 통한다’ 100인 위원회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100인 위원회는 군포시 민선7기 출범 이듬해인 지난 2019년에 발족한 민관협치기구로, 모든 이해당사자들이 책임감을 갖고 투명한 의사결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제도적 장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100인 위원회가 구축한 주민참여형 숙의기반 시스템인 ‘시민과 소통하면 통한다’는 시민들의 의견을 숙의 공론을 통해 합의하고 행정에 반영하는 것으로, 숙의민주주의 기반 주민참여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100인 위원회는 민관이 함께 기획에서부터 결정, 실행, 평가, 환류에 이르는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대표적 사례인 청소년 전설(전체 설문)프로젝트는 청소년 문제 등 지역내 현안에 관해 청소년을 중심으로 하는 민·관·학 협력으로 문제점과 해법을 도출해 이 가운데 일부는 시정에 반영했습니다.


또 각 분과위원회와 소위원회별로 시민참여 활성화와 공론장 운영, 쓰레기 분리수거 개선방안, 골목상권 활성화, 군포 여성들의 삶, 역사, 돌봄 재조명 등 의제를 발굴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해 추진해왔습니다.


아울러 시민협치활동 강사가 공무원과 시민을 찾아가 협치교육을 실시하고, 토론의 내실화를 위해 토론 촉진자인 퍼실리테이터를 양성해서 각종 토론회에 투입하고 있습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평소에 군포는 시민들이 만들어가는 도시공동체라고 생각해왔기 때문에 시민자치와 시민참여는 필수”라며 “보여주기식 전시행정이 아닌, 시민을 위한 실천행정을 염두에 둔 실질적인 운영이 이번 경진대회에서 인정받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군포시는 시민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100인 위원회 2기 구성을 완료했으며, 2기에서는 숙의기반 주민참여시스템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방침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자치분권과(031-390-0859)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