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40세부터 60세 사이의 직장을 구하는 도민에게 재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이음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합니다.


이 사업은 직장을 잃었거나 조기퇴직 후 다시 일하고 싶은 이들과 인력이 필요한 중소기업을 연결해주고 고용이 이뤄지면 고용장려금을 지원해주는 것입니다.


모집 대상은 만 40세 이상 65세 미만 경기도민 중 고용보험 미가입자입니다.


채용기업에는 인턴 3개월, 정규직 3개월 등 최대 6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정규직 전환이 된 참여자에게는 인턴 수료금을 최대 90만 원까지 지급합니다.

 

참여 희망 노동자는 참여 신청서 등 필수서류를 작성·구비해 다음 달 17일까지 이메일(job5060@gjf.or.kr)로 제출하면 됩니다.


현병천 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이번 참여기업 모집은 전년대비 3.9배 증가한 경쟁률을 보였고, 이는 코로나19로 도내 중소기업들이 겪는 구인난과 경영의 어려움에 대한 방증"이라며, "이번 사업으로 신중년 세대와 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일자리 미스 매칭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