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사진제공 = GH>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이 '2021 
공동주거 부문 본상(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건축문화대상은 국토교통부와 대한건축사협회가 공동 주최·주관하며, 매년 최고 건축물을 발굴해 시상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 준공된 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은 청년들을 위한 주거 공간으로 기획됐습니다.

특히 2층의 야외데크와 오픈도서관, 오픈키친 등 1인 거주공간의 협소함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목적을 지닌 공유공간을 마련해 '1인 주거용 공동주택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안태준 GH 부사장(사장 직무대행)은 "2019년 한국건축문화대상 공동주거대상을 수상한 수원광교 경기행복주택에 이어 새로운 공동주택의 가능성을 평가 받은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