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불법처리 위반사례. <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건설 현장이나 식당 등에서 나온 폐기물을 불법으로 방치하거나 매립한 처리업자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한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자는 4년간 950t 달하는 혼합폐기물을 임대한 고물상에 쌓아놓고 11억 원을 챙겼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자 A씨는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고양·김포·화성 등지에서 사업장 폐기물을 수집했습니다. 


수집한 폐기물 중 수익이 되는 폐전선 등 금속류는 팔았고, 남은 혼합폐기물 700t과 또 다른 무허가업자 B씨의 폐기물 250t을 임대한 안성시 고물상 3곳에 방치했습니다.


A씨가 이렇게 처리해 얻은 부당이득은 4년간 11억 원에 이릅니다.


무허가업자 C씨 등 2명은 음식쓰레기 수집운반업 허가증을 대여해 2019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수도권 내 병원·유치원·식당 등에서 음식쓰레기를 수거했습니다. 


이후 연천군 민통선 부근 양계농장 부지를 빌린 뒤 수거한 음식쓰레기 400t을 무단 방치하고 6천500만 원을 챙겼습니다.


양주시 운송업체 관리직원 D씨는 성토업자 E씨와 함께 농지 소유주에게는 "양질의 토사를 성토해 주겠다"고 한 뒤 골재업체의 무기성오니 2천800톤을 불법 매립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3~9월 이 같은 불법 폐기물 투기·매립·방치 등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해 158건을 적발했습니다.


이 중 업자 1명을 구속하고, 109건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나머지 49건도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도 특사경은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를 뿌리뽑기 위해 관련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녹취/윤태완 경기도 특사경단장]

"앞으로도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취약분야를 발굴해서 기획 수사를 추진해나가겠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