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일의 2호 청년몰인 '다농마트 청년몰'이 26일 안산시 다농마트 전통시장에 문 열었다.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는 제2호 청년몰인 다농마트 청년몰을 다농마트 전통시장 3층에 열었습니다.


다농마트 청년몰은 지난해 7월 중소벤처기업부의 ‘복합청년몰 지원 공모사업’ 선정 이후 총 30억 원(국비 15억·시비 15억)이 투입돼 1년5개월의 리모델링을 거쳐 조성됐습니다.


청년몰은 1천14㎡ 면적에 음식점 9곳, 디저트 8곳, 공방 3곳 등 모두 20개 점포가 입점할 예정입니다.


음식점은 전통 한식부터 스테이크, 파스타 같은 양식과 분식이 준비됐으며, 다양한 종류의 디저트와 레진공예·뜨개 공방도 들어섭니다.


청년몰은 앞으로 전통시장과 청년상인이 상생하는 공간으로 거듭나 전통시장 활성화와 창업을 통한 청년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입니다.


청년몰 사업은 최대 5년까지 가능합니다.


청년몰 계약 종료 뒤에는 경력단절 여성이나 시니어 계층의 창업 인큐베이팅으로 활용해 경영미숙으로 인한 소상공인 폐업감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농마트 청년몰은 지난 3월 문 연 신안코아 청년몰에 이은 2호점으로, 안산시는 전국 기초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2개의 청년몰(40개 점포)을 갖게 됐습니니다.


안산시는 청년몰 외에도 청년 창업을 위해 청년큐브(50개 점포), Station-G(13개 점포), Station-A(5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모두 108개에 달하는 청년창업공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청년몰에 입점한 청년상인 대표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으로서, 안산시와 다농마트 상인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한 마음"이라며 “청년몰 운영에 최적의 입지인 다농마트가 지역의 명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