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Omicron)'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을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들 국가를 거쳐 입국한 내국인은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밤 11시 이런 내용이 담긴 '코로나 오피크론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대응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28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 국가와 인접 국가인 아프리카 남아공·보츠와나·짐바브웨·나미비아·레소토·에스와티니·모잠비크·말라위 등 8개국을 방역 강화 국가 위험국가 격리 면제 제외 국가로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이로써 앞으로 이들 국가에서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은 탑승 수속 과정에서 여권 등을 확인해 항공기 탑승이 제한되고, 탑승 후 국내에 들어오더라도 '입국 불허'가 됩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보츠와나에서 발견되고 남아공 등을 중심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의 새 변이 'B.1.1.529'를 오미크론으로 명명하면서 '우려 변이'로 지정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