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최근 2개월 간 경기지역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됐다가 사망한 환자 10명 중 4명은 백신 미접종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지난 9~10월 도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요양병원 집단감염 5건 가운데 확진자 109명에 대한 중증화율을 분석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따른 치명률(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보면 백신 미접종자는 41.7%(24명 중 10명), 1차 접종자는 30.0%(10명 중 3명), 접종 완료자는 10.7%(75명 중 8명)로 집계됐습니다.

중증화 예방 관련 조사의 경우 접종완료자 75명 가운데 37명(49.3%)은 격리해제기간이 14일 이내로 비교적 경증으로 나타났고, 25명(33.3%)은 격리 해제에 15일 이상 걸렸지만 중증 치료 이력이 없는 중간 정도 환자였습니다.

나머지 5명(6.6%)는 중증환자, 8명(10.7%)은 사망자였습니다.

반면, 예방접종 부분완료자와 미접종자를 합친 34명을 조사한 결과 14일 이내 경증환자는 3명(8.8%), 15일 이상 중간 정도 환자는 15명(44.1%), 중증은 3명(8.8%), 사망 13명(38.2%)으로 조사돼 중증 이상 환자 비율이 더 높았습니다.

이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코로나19 확진자의 사망 예방은 물론 중증화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는 조사 결과라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