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고운 기자 ]
7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총 1천2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조금 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7km입니다. 오늘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 많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5.2도 낮 최고기온은 13도가 되겠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3여객터미널과 제5활주로 건설 등을 포함하는 '인천공항 5단계 건설사업'의 적정 착수 시기를 검토합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항공여객 수요 회복 속도 등을 분석해 4단계 사업 완료 이후 전략을 세운다는 계획인데요,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 향후 건설사업에 대한 착수 시기와 내용 등을 검토하는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포스트 코로나 영향을 반영한 항공 수요 변화에 대한 전망, 항공운송 시장 환경 변화 등을 포함합니다. 인천공항은 2024년 4단계 건설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여객 처리량이 1억600만명으로 늘어나는데요, 인천공항공사는 제3여객터미널과 제5활주로를 건설해 여객 수용 능력을 1억3천만명 수준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년 초 연구를 시작해 2023년 말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대한항공이 다음달부터 괌 노선을 주 4회로 확대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18년 만에 괌 운항 재개에 나서는데요,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자 항공사들은 출입국시 자가격리가 면제되는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체결 지역을 중심으로 항공편을 확대하며, 수익성 개선에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2월부터 대표 휴양지인 괌 노선을 주 4회 운항할 계획입니다. 하와이(호놀룰루) 노선도 다음달 주 3회 운항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23일부터 괌 운항을 18년 만에 재개하고, 주 2회 운항을 시작하는데요, 저비용항공사(LCC)도 하늘길을 엽니다. 제주항공은 다음달 22일부터 1년8개월 만에 방콕 노선을 주 4회 일정으로 재개하며, 에어서울 역시 괌 노선의 운항을 660여일 만에 재개합니다. 항공업계가 국제선 노선을 연이어 재개하는 것은 위드코로나 정책 등으로 여객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서입니다. 항공업계는 국제선 노선 운항이 재개되고 있는 만큼 실적 개선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재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총 1천1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많고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8km입니다. 오늘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 많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5도 낮 최고기온은 13도가 되겠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9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총 5백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 조금 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9km입니다. 오늘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 많겠고 내일은 새벽에 비가 시작되어 오후에 점차 그치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4.9도 낮 최고기온은 13도가 되겠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3여객터미널과 제5활주로 건설 등을 포함하는 '인천공항 5단계 건설사업'의 적정 착수 시기를 검토합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항공여객 수요 회복 속도 등을 분석해 4단계 사업 완료 이후 전략을 세운다는 계획인데요,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 향후 건설사업에 대한 착수 시기와 내용 등을 검토하는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포스트 코로나 영향을 반영한 항공 수요 변화에 대한 전망, 항공운송 시장 환경 변화 등을 포함합니다. 인천공항은 2024년 4단계 건설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여객 처리량이 1억600만명으로 늘어나는데요, 인천공항공사는 제3여객터미널과 제5활주로를 건설해 여객 수용 능력을 1억3천만명 수준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년 초 연구를 시작해 2023년 말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