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공식SNS에 올린 웹툰이 북한 찬양 논란을 빚자 게시 하루만에 삭제됐다. <사진자료=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북한 학생들의 학교 생활 내용을 올린 웹툰으로 북한 찬양 논란이 붉어지자 하루만에 해당 웹툰을 삭제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26일 오후7시쯤 공식 인스타그램에 10개 장면으로 구성된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제목의 웹툰을 게시했습니다.


해당 웹툰은 도내 한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 시간에 반 아이들과 있었던 일화를 교육청에 사연으로 보냈고, 용역 의뢰를 받은 업체가 이를 웹툰으로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웹툰은 교사가 아이들에게 북한 아이들의 학교 생활을 소개하는 내용인데, 논란은 코로나19로 소풍이 제한된 한국과 달리 소풍가는 북한 학생들의 사진을 본 웹툰 속 아이들이 "북한 부럽다. 소풍도 가고"라는 부분입니다.


이어 북한의 교사는 담임이 한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잘 바뀌지 않는다고 설명하자 학생들이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우리 선생님이랑 쭉 평생 함께할래"라며 "(북한에) 갈 사람 손 들어"라고 말하는 장면도 포함됐습니다.


이 웹툰을 본 누리꾼들은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에서 "북한 난민들은 목숨 걸고 사지를 탈출하고 있다", "사실상 북한 찬양"이라며 경기도교육청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논란이 일자 웹툰은 게시된지 하루가 지난 27일 오전 10시쯤 삭제됐습니다.


이같은 논란에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기 위해 웹툰 콘텐츠에 대한 검토와 결재를 최소한으로 줄여서 하다 보니 논란이 될 만한 부분에 대한 꼼꼼한 확인이 부족했다"며 "앞으로 신중하게 판단해 오해의 소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적국을 찬양하는 경기도교육청, 올바른 교육입니까'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