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카지노 등 구성…오는 2023년 개장 목표 인스파이어 조감도.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대규모 개발 자금 확보로 영종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시행사인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가 1단계 개발을 위한 18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했다고 오늘(29) 밝혔습니다.

 

인천국제공항 IBC-에 추진 중인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는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의 북미형 엔터테인먼트 복합리조트입니다지난 20195월 착공해 오는 2023년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1단계 사업은 1000실 이상 3동의 타워로 구성된 5성급 호텔과 15000석 규모의 아레나 공연장, 외국인전용 카지노 등을 갖출 계획입니다.  

 

생산유발효과 58000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18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스파이어와 함께 인천경제청은 파라다이스시티와 미단시티 내에 들어설 RFKR 복합리조트 등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3개의 복합리조트 조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앞으로 영종 복합리조트 집적화 사업과 연계해 인천이 관광산업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