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재난지원금 1인당 5만원·사립유치원 1곳당 500만원 29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2차 교육재난지원금·사립유치원 안정화 지원금 제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자료= 경기도의회>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앵커)


지난 15일부터 경기도내 모든 학생에게 1인당 5만원의 교육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 추가 지원을 경기도교육청에 공식 제안했습니다.


김국희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경기도교육청의 3차 추가경정예산에 2차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 지원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2차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도내 공·사립 유치원과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인가 대안학교 재학생 등 166만여 명이며, 소요 예산은 833억원 규모입니다.


도의회 민주당은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도 원격수업 장기화로 폐원 위기에 몰리고 있다며 2차 교육안정화 지원금을 1곳당 500만원씩 지원해줄 것을 제안했습니다.


올해 9월 1일 기준, 경기도내 사립유치원 884곳에 지급할 경우 필요 예산은 44억원이 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경기도의회 박근철 민주당 대표의원과 정윤경 교육기획위원장, 남종섭 교육행정위원장, 김달수 예결위원장, 정승현 총괄수석부대표는 "코로나19로 잦은 등교 중단과 원격수업으로 학부모들은 돌봄노동과 사교육이 가중되면서 이중,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추경 제안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인터뷰/박근철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의원]

"아이들 학교도 못가는 부분에 대해서 사교육비로 나가는 것도 부모들이 피해를 보고 있어요. 코로나19로 인해서 어려우니 급식도 못 먹는 부분때문에 (지원금을)한 번 더 줬으면 좋겠다라고 이번에 (의견을)던진겁니다."


이들은 지난번 도의회 민주당과 교육기획·행정위원회 제안으로 경기도교육청이 지급하고 있는 1차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의 경우 학부모와 사립유치원에 큰 힘이 되고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지원금이 추가로 신속하게 학부모들에게 수령될 수 있도록 모두 현금 계좌 이체로 지급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번 제안에 대해 경기도교육청은 "예산 심의 과정에서 충분히 소통하고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5일부터 1차 교육재난지원금으로 책정된 834억원, 사립유치원 교사 인건비와 급식실 환경개선 사업에 책정된 사립유치원 1차 교육안정화 지원금 117억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의 3차 추경예산안은 다음 달 10일까지 도의회 예결위 심사를 거친 뒤 같은 달 13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됩니다.


경인방송 김국희 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