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화성시청에서 서철모 시장이 북한 해주시에 5대분야 14개 과제로 짜여진 교류협력사업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화성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서철모 경기도 화성시장이 북한 해주시에 5대분야 14개 과제로 짜여진 남북교류협력사업을 공식 제안했습니다.


서철모 시장은 오늘(29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제안하고 북측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전국 226개 지자체 중 남북협력사업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은 화성시가 처음입니다.


서 시장이 제안한 교류협력사업은 농업/보건, 환경/경제, 도시협력, 사회문화, 화.해사업 등 5대 분야 14개 과제로 구성됐습니다.


각 사업들은 1단계 생활협력, 2단계 상호교류, 3단계 투자협력, 4단계 이익공유로 인도적 지원에서 시작해 점진적으로 상호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다질 수 있도록 했습니다.


1단계 주요 사업은 농업 필수품.의료용품 지원, 산림 생태환경 공동조사, 투자 가능기업 현황 조사, M.I.H예술단 방북공연, 해주지역 기반산업 조사 연구 등이 포함됐습니다.


시는 이번 제안을 토대로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교류협력 활성화와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시민 아카데미 개최 등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서철모 시장은 "시민, 기업과 함께 남북 협력의 길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서두르지 않고 신뢰를 쌓아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관련 '전국 남북교류협력 지방정부협의회' 상임대표인 염태영 수원시장, 사무총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공동대표 정원오 성동구청장 등 회원도시 단체장은 사업 성공을 기원하는 응원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앞서 화성시는 올해 초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의 개정으로 지자체 간 남북교류 협력사업 추진이 가능해짐에 따라 5월부터 TF팀을 구성하고 적극적으로 교류협력사업을 발굴해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