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자료=경기도교육청>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오늘(29일) 지난 26일 도교육청 공식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만화콘텐츠 논란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재발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입장문에서 경기도교육청은 인스타그램 운영에 있어 관리를 소홀히 한 점에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이번 사안에 대해 “잘 관리하지 못한 것에 책임을 느끼며, 사연 콘텐츠 게재 과정을 살펴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이를 시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나이영 대변인 역시 “경기도교육청 SNS 채널은 교육 현장 소식을 생생하게 전달해 지금까지 교육가족과 활발히 소통하는 통로로 성장해왔다”며, “앞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 제작에 더 집중하고, 모든 일상 콘텐츠도 보고체계와 내부 논의ㆍ검토를 강화해 유사한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번 논란은 지난 26일 오후 용역업체를 통해 '북한 친구들 부럽다!' 웹툰을 도교육청 공식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면서 붉어졌습니다.


웹툰은 교사가 아이들에게 북한 아이들의 학교 생활을 소개하는 내용인데, 논란은 코로나19로 소풍이 제한된 한국과 달리 소풍가는 북한 학생들의 사진을 본 웹툰 속 아이들이 "북한 부럽다. 소풍도 가고"라는 부분입니다.


이어 북한의 교사는 담임이 한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잘 바뀌지 않는다고 설명하자 학생들이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우리 선생님이랑 쭉 평생 함께할래"라며 "(북한에) 갈 사람 손 들어"라고 말하는 장면도 포함됐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게재 내용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게시 하루 뒤인 27일 오전 해당 콘텐츠를 삭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