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말랑한 내 시간들 맹고 표지.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어른을 위한 동시집, <세상 말랑한 내 시간들, 맹고/HOW SOFT MY HOURS ARE, MANGO’> (꿈공장플러스, 112면)가 출간됐습니다. 


 하루에도 수많은 감정이 마음 사이를 오가지만, 그저 어른이란 이유로 감춰야 할 때가 있습니다. '괜찮아'라는 말이 일상이 되어버린 어른들에게 위로가 될 시어들로 독자들의 감성을 깨웁니다.


저자 소선 시인은 "시집을 통해 오늘 하루의 감정을 이야기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모든 감정은 아니어도 많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노력했으니, 같이 웃고 우는 것으로 쉼이 선물 되었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