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540억원 투자‧2023년 완공 목표 배송센터 조감도.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독일 물류·운송기업인 DB쉥커가 영종도에 글로벌 배송센터를 짓습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DB쉥커가 오늘(30) 영종 공항물류단지 글로벌 배송센터를 착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배송센터는 13440부지에 지하 1지상 7층 규모로 건설됩니다. 5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며,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배송센터는 쉥커의 아시아 지역 의약품과 반도체 물류 허브 역학을 맡게 됩니다인천경제청은 공항물류단지의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DB쉥커는 1872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설립됐으며, 독일 국영 철도회사가 최대 주주입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DB쉥커의 배송센터 착공을 계기로 글로벌 물류기업의 추가 투자유치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