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3년 집행유예 5년 선고...이 총회장 측 "판결 검토 후 상고 결정할 것"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신천지 이만희총회장의 항소심 결과가 나온 30일 수원법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자료=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방역활동 방해 혐의에 대해 2심 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다만 법원은 이 총회장의 횡령과 업무방해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유죄로 판단하고 1심보다 형량을 다소 높여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습니다.


수원고법 형사3부 김성수 부장판사는 오늘(30일) 이 사건 선고 공판에서 원심과 같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교인명단과 시설현황을 요구받은 피고인은 감염병예방법 76조 2가 정한 '자료 제출 요청'을 받은 자로 봐야 한다"며 "이를 두고 같은 법 18조(역학조사)로 처벌 한다면 죄형법정주의에 위배된다"고 판시했습니다.


이는 "방역당국의 명단요구는 역학조사 자체라기보다는 자료수집 단계에 해당하므로, 이를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처벌할 수 없다"고 판결한 1심과 사실상 동일한 것입니다.


재판부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관련해 "검찰은 피고인이 1천932개의 시설 중 757곳을 누락했다고 주장하나, 누락 시설 중 교회는 1곳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문화센터 등 다양하다"며 "더욱이 이후 자료 누락을 지적받은 신천지는 모든 시설현황을 방역당국에 제출했으므로, 피고인이 고의로 자료를 누락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재판부는 이 총회장이 경기도가 폐쇄 처분한 신천지 박물관 부지를 출입한 혐의에 관해서도 무죄를 선고한 원심이 정당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로써 코로나19 1차 대유행의 근원지로 지목된 신천지는 정부의 방역활동을 조직적·계획적으로 방해했다는 혐의에 관해 1·2심 법원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게 됐습니다.


법원은 이 총회장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업무방해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유죄로 판단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80시간의 준법 강의 수강 명령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교회 자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했고, 그 과정에서 내부 규정을 지키지 않아 죄질이 나쁘다"며 "다만 가평 평화의 궁전 지분을 신천지에 이전하는 등 피해 회복 조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천지 행사를 위해 허가 없이 지방자치단체의 공공시설을 이용한 여러 혐의 가운데 수원월드컵경기장 사용 부분은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뒤집고 유죄가 선고됐습니다.


선고가 끝난 뒤 이 총회장 측은 취재진에 "의뢰인과 판결 내용을 검토한 후 상고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해 2월 신천지 간부들과 공모해 방역 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 장소를 축소해 보고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56억원을 횡령(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하고,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공공시설에서 종교행사를 연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