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연수구에 위치한 인천LNG기지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앵커)


국가 중요시설인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가 미확인 비행물체에 대한 감시 체계가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체불명의 드론이 날아와 인천LNG기지 상공을 휘젓고 다닌 건데, 가스공사 측은 기지에 떨어진 드론을 발견하기까지 비행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겁니다.


보도에 안덕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일 아침 9시 35분 인천시 연수구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 근무자가 교대 근무를 나서던 중 바닥에 떨어진 드론 1대를 발견했습니다.


드론에 삽입된 메모리카드에는 인천LNG기지 내 주요 산업시설과 항만시설의 일부 모습을 상공에서 촬영한 1분40초 분량의 영상이 담겨 있었습니다.


영상이 촬영된 시점은 추락한 드론이 발견되기 1주일 전인 지난 13일 오후 2시 26분쯤.


근무자가 우연히 발견하고 나서야 드론의 비행 사실을 알게 된 겁니다.


국가보안시설 '가'급임에도 미확인 비행물체에 대한 감시 체계가 허술해 드론 출몰에 무방비 상태로 놓여 있는 상황.


가스공사 측은 기지가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돼 있지 않아, 근무자가 육안으로 드론을 확인하지 않으면 대응도 할 수 없다고 항변합니다.


[인터뷰/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 관계자]


"드론이 워낙 빨라서 어떻게 할 수가 없고 드론이 보이면 군과 경찰에 신고해서 알리고 있다."


특히 인근에 장애물이 없어 테러나 범죄 수단의 드론 공격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데, 영흥화력발전소와 서인천발전본부도 상황은 다르지 않습니다. 


가스공사 측은 지난해 항공교통본부에 기지를 비행제한구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한 상태지만, 항공교통본부 측은 유관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심의 중이라고 할 뿐 답변이 없습니다. 


한편, 드론을 날린 50대 남성은 지난 26일 연수경찰서에 자수해 동호회 활동 중 드론을 날렸다고 진술했습니다.

[인터뷰/연수경찰서 관계자]

"영상에 LNG기지 주변에 날리다가 그쪽으로 직진하는 부분이 있다."


경찰은 조만간 이 사건을 서울항공청에 이관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안덕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