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이 아프가니스탄 여성인권 보장을 위한 '세이브 아프간 위민' 챌린지에 동참했다. <사진제공=하남시>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김상호 경기도 하남시장이 아프가니스탄 여성 안전보장과 인권보호를 위한 '세이브 아프간 위민(Save Afghan Woman)'챌린지에 동참했습니다. 


'세이브 아프간 위민' 챌린지는 아프간 여성과 연대하는 의미로 'Save Afghan Woman'을 함께 촬영하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하고 챌린지에 참여할 3명을 지목해 릴레이로 참석하는 방식입니다.


김상호 시장은 하남사회복지사협회·하남시지적발달장애인협회 이주봉 회장의 지목을 받아 이번 챌린지에 동참했습니다.


김 시장은 '인권보호! 국가도, 인종도, 성별도 예외는 없습니다. 아프간 여성들의 손을 잡아주세요!'라는 문구를 직접 써넣은 피켓을 들고 아프간 여성들의 인권 보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공조를 촉구했습니다.


김 시장은 "아프가니스탄에서는 특히 여성의 일할 권리, 차별 없이 교육 받을 권리는 물론 이동의 자유가 제한되고 있으며, 보복 살해까지 아무렇지 않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하남시도 아프가니스탄 여성인권과 안전보장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국제사회의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김 시장은 다음 챌린지 참여자로 하남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조선영 단장, 여성자원순환전문가 임연빈 강사, 하남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센터 문병용 센터장을 지목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