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2022 나눔캠페인 시작...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진행 연말 이웃사랑 실천으로 온도가 올라가는 '사랑의 온도탑'이 1일 인천시청 앞 광장에 설치됐습니다.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일 인천시청 앞 광장인 '인천애뜰'에 사랑의 온도탑을 제막하고 '희망 2022 나눔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나눔, 모두를 위한 사회백신'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이날부터 시작된 '희망 2022 나눔 캠페인'은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77억2천만원을 모금할 계획입니다. 목표 모금액은 7천720만원이 모금될 때마다 온도탑의 온도가 1도씩 올라갑니다. 기부 희망자는 관공서와 은행 등에 마련된 사람의 열매 모금함에 모금하거나 ARS 전화(☎ 060-700-1210)로 참여하면 되고,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인천모금회 누리집(ic.chest.or.kr)을 참고하면 됩니다.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