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11시 40분쯤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한 도로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30살 김모씨가 운전하던 모하비 차량이 높이제한을 알리는 표지판을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김씨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사진=인천소방본부>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남동구에서 밤 늦게 도로를 달리던 SUV 차량이 도로 시설물을 들이박는 사고가 나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숨졌습니다.


어젯밤 오후 11시 40분쯤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한 도로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30살 김모씨가 몰던 모하비 차량이 표지판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모하비 차량이 옆으로 쓰러졌고, 김씨는 119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끝내 목숨을 잃었습니다.


김씨의 차량은 시내 도로에서 제3경인고속도로로 들어서는 진입로에서 '높이 제한' 표지판이 설치된 기둥과 충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는 2010년 신고선수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으며 이후 고양원더스와 kt위즈를 거쳐 2017년에 은퇴했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