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티셔츠.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버려진 페트병이 티셔츠로 재탄생했습니다. 


경기도 용인시는 시민들과 함께 추진한 '생활감동(생활폐기물 감량화 동참) 프로젝트-마을실험실'을 통해 총 100장의 친환경 티셔츠를 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생활감동 프로젝트는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진행한 정책실험입니다.


이 프로젝트에는 총 199명의 시민이 참여해 18개 팀(마을실험실)을 구성, 각 팀별로 마을의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참가자들은 투명 페트병으로 티셔츠를 만드는 공동 프로젝트 'PET2TEE'를 비롯해 종이팩 수거함 설치, 우유팩 바르게 버리기 캠페인, 분리 안내문 제작과 배포, 세제 리필 행사 등 다양한 아이디어로 자원순환을 위한 효과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실천했습니다.


특히 'PET2TEE'는 참가자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관내 5곳에 수거함을 설치해 티셔츠 2천850여장을 만들 수 있는 투명 페트병 325kg(500ml 기준 2만개)을 수거했습니다. 


이중 500ml 700개 분량의 투명 페트병으로 이번에 총 100장의 친환경 티셔츠를 제작했고, 티셔츠는 선수들이 훈련할 때 입을 수 있도록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에 전달됐습니다.


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화장지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분리 배출된 우유팩 2천800kg도 수거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백군기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시민 스스로가 쓰레기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 방법을 찾아나갔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