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열린 '해외 도시개발 지원에 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이승우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사장과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도시공사
(iH),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국내기업의 해외 도시개발 사업 진출 지원을 위해 손을 맞잡았습니다. 

 

인천경제청은 오늘(1)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해외 도시개발 지원에 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 경험과 스마트시티 벤치마킹 관련 실질적인 협력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협약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경제자유구역 개발과 투자유치 경험을 공유합니다. 인천도시공사는 도시개발사업 시행 노하우 및 전문 인력 지원과 해외시장 진출을 돕습니다.

아울러 KIND는 
해외 유망 스마트시티와 도시개발사업 발굴·사업화·금융지원을 맡습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KIND는 국내 기업의 해외 투자개발사업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6월 출범했습니다.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수출입은행 등이 출자한 기관으로, 지분투자 외에도 K-시티 네트워크(K-City Network), 경제혁신파트너십프로그램 등 다양한 도시개발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협약 기관들과 함께 스마트시티 등 해외 도시개발 사업에 진출하는 국내기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