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글로벌 네트워크(ICLEI&GCoM)에 가입하고 서명식을 가졌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가 글로벌 기후 에너지 시장협약, 즉 지콤(GCoM)에 공식 가입했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오늘(1일) 시장실에서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 등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콤(GCoM)에 서명했습니다.

 

지콤은 기후변화 대응과 대체에너지 확대 등을 목표로 지난 2016년 출범한 국제기구입니다.


전 세계 138개국의 도시 1만 곳이 가입돼 있으며, 국내에선 서울특별시, 경기 수원시 등 21곳이 활동 중입니다.


이번 가입으로 시는 2년 내에 지역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등록하고, 온실가스 감축 목표값과 추진전략을 세워 이행하게 됩니다.

 

온실가스 인벤토리란 건물, 도로수송, 폐기물 등 온실가스 배출원을 규명하고 각 배출원에 따른 배출량을 산정해놓은 것으로 감축 목표의 기준이 됩니다.


감축 목표를 달성하면 '기후행동 이행 배지'를 받을 수 있어 시의 국제적 위상이 강화됩니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전세계 125개국의 지방정부 2천500곳이 참여하고 있는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ICLEI) 공식 가입신청서도 전달했습니다.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은 "실생활과 밀접한 기후대응 활동을 위해선 지방정부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용인시가 국제 환경정책 분야를 선도하는 친환경 생태도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백군기 시장은 "국내외 지방정부와 연대해 탄소중립.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다양한 캠페인이나 정책교류가 활발해지길 기대한다"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친환경 생태도시 용인을 널리 알리고, 환경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