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한민국 한식포럼이 주최한 '제9회 한국 식문화 세계화 대축제'. <사진제공=(사)대한민국 한식포럼 >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한식의 날 제정 염원을 담은 '한국 식문화 세계화 대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습니다.

(사)대한민국 한식포럼은 지난 10월30~11월30일 '제9회 한국 식문화 세계화 대축제'가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전국 시도 곳곳에서 성황리에 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 축제는 그동안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매년 열어오던 것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국 도심지에서 비대면으로 분산 개최했습니다.

전시 프로그램에는 대한민국 한식대가와 식품명인, 기능장, 한식교수, 각 분야별 음식장인 등이 대거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궁중, 전통, 약선, 반가, 현대, 향토, 반가, 반찬, 내림, 전통술, 전통차, 떡 등을 포함해 남북통일 염원을 위한 남북한 음식 등 다채로운 한식을 선보였습니다.
 


문웅선 (사)대한민국 한식포럼 회장은 "내년에는 광화문 광장에서 융복합 식문화 행사로 기획해 열 것"이라며 "한식의 날 제정을 통해 세계속에 한식가치를 알리고, 한식과 더불어 외식문화 산업발전에도 도움이 되는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