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모금 목표액 10억 원...익명 기부자도 늘어 염태영 시장(온도탑 왼쪽),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온도탑 오른쪽) 등이 제막식 후 함께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수원시가 오늘(7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열고, '희망 2022 나눔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내년 1월 31일까지 운영되는 사랑의 온도탑 모금 목표액은 10억 원, 0℃에서 시작해 1000만 원이 모금될 때마다 1℃씩 올라갑니다. 시민들의 성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전달합니다.


제막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최은숙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그 어느 때보다 많다"며 "많은 분이 이웃에게 온정을 나누는 일에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이어 "요즘 시청, 구청, 동행정복지센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익명으로 기부해주시는 시민이 많이 계시다"며 "사회에 위기가 올 때마다 나눔을 실천하시는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랑의 열매 홈페이지(https://campaign.do/zagF)에서 카드 결제, 모바일 결제, 계좌이체 등으로 간편하게 기부 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