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들 "영업 시간이라도 늘려달라" 호소 롯데백화점 인천점. <사진=롯데백화점> [ 경인방송 = 이될순 기자 ]

[앵커]

 

오늘 대형 점포를 중심으로 방역 패스가 해제됐습니다. 인천에서는 자영업자 등을 중심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다른 시설의 경우 기존 방역 조치를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라 방역 패스를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이될순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까지만 해도 일일이 방역 패스를 확인받아야 입장할 수 있었던 백화점과 대형마트.

 

오늘부턴 방역 패스 없이도 들어갈 수 있습니다. 

 

백신 미접종자도 마트 출입이 가능해지면서, 장을 보러 온 사람도 늘었습니다. 

 

정부는 생활 필수시설인 대규모 점포들에 대해 방역 패스 적용을 해제했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내 활동을 하기 때문에 침방울이 튈 일이 적다는 이유에 섭니다.

 

하지만 백화점 안의 식당에서 밥을 먹기 위해선 방역 패스가 필요합니다.

 

[인천 내 아울렛 식당 관계자]

"자영업자 입장에서 억울한 면이 많습니다. 방역 패스가 없는 시민들이 다른 사람 것(QR코드 등)을 빌려 들어와 밥을 먹는 경우가 있는데, 자영업자가 영업 정지 등의 피해를 받기 때문입니다."

 

식당 관계자들은 대형마트와 백화점이 오히려 사람 밀집도가 높은데 방역 패스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다른 업종 소상공인들도 형평 논리를 대며 영업시간 제한이라도 늘려 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인천 부평구 헬스장 관계자]

"영업시간을 늘려야 합니다. 직장인들이 퇴근해서 오면 7시입니다. 또 늦어도 8시에는 와야 운동을 하고 갈 텐데, 7~8, 짧은 시간에 많은 사람이 몰리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학원과 독서실, 영화관, 미술관 등도 방역 패스 해제가 적용됐습니다. 접종 증명 없이도 이용이 가능하게 된겁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 다시 방역을 강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현장에서는 형평성을 호소하는 여론이 높습니다.

 

경인방송 이될순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