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상권‧원도심 활성화 방안 찾아 현장 방문 박남춘 인천시장이 푸드플랫폼이 조성되는 부평11번가를 방문했습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이될순 기자 ]


인천시가 군구 정책 공유와 균형 발전 도모를 위해 현장 맞춤형 방문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21 박남춘 인천시장은 부평구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업무를 들은 후 '도시재생뉴딜 관련 사업'과 '십정동 소2-2호선 도로개설 사업' 현장을 찾았습니다.

 

도시재생뉴딜 사업인 '부평 11번가'의 푸드 플랫폼은 202410월 준공예정으로 혁신센터 내 1층과 2층에 연면적 6113수준의 규모로 조성됩니다.

 

혁신센터는 음식분야 창업보육시설과 인천시 로컬푸드 판로 확보를 위한 직영 매장이 설치됩니다.

 

지하에는 면적 1, 주차면수 300면의 공영주차장을 조성합니다. 시는 인근에 밀집한 도시형 생활주택의 주차민원을 해소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어 박 시장은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부터 부평구청까지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환경특별시에 걸맞는 도심 속 쉼터 조성에 만전을 기해 줄 것"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십정동 소2-2호선 도로개설 사업은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십정동 열우물지구 내 도로개설사업으로 2023년 준공됩니다. 시는 지역주민들의 오랜 통행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 시장은 "부평11번가의 핵심인 혁신센터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