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곡동산림욕장~옹기마을~안산초등학교 왕복 안산시는 부곡동~안산동 구간을 왕복하는 51번 버스 노선을 신설해 25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는 대중교통 오지인 부곡동 옹기마을과 안산동 사이를 오가는 51번 버스 노선을 신설해 내일(25일)부터 운행을 시작합니다.


정식 운행에 앞서 부곡동 매미마을 전통문화 체험장에서 진행된 개통식엔 윤화섭 안산시장, 박은경 안산시의장과 민충기 ㈜경원여객 대표, 마을주민 등이 참석했습니다.


주민들은 수십 년 전부터 옹기마을의 낙후된 마을도로 확충과 버스노선 신설을 요구해 왔습니다.


안산시는 마을 주민들의 숙원 해결을 위해 지난해 6월 시비 24억 원을 투입해 청문당 진입도로(소로2-부곡32호) 개설공사를 마쳤습니다.


이어 하반기에는 현장조사, 운송사업자 협의를 비롯한 행정절차를 통해 시내버스 노선 신설을 추진했습니다.


51번 노선은 버스 1대가 35분 간격으로 하루 11회 운행하고, 부곡동 산림욕장을 출발해 낚시터~청문당~만수동천길~옹기마을~세원정밀~안산초등학교를 경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번 부곡동 옹기마을 오지노선 버스 개통으로 어르신, 근로자, 등산객 등 주민들의 이동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안산시는 권역별 도심 순환버스 도입과 오지·벽지 버스노선 확충, 65세 이상 교통약자 어르신 무상교통, 회전교차로 확대 설치 등 다양한 대중교통 정책을 추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