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록 10.34%, 단원 9.56%…인근 수원·시흥보다 낮아 안산시 전경.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평균 9.95% 상승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2022년 안산시 표준지 1천 845필지에 대한 공시지가를 소유자 의견청취 등의 절차를 거쳐 어제(25일) 결정 공시했습니다.


결정 공시에 따르면 안산시 표준지 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9.95% 상승했으며, 구별로는 상록구 10.34%, 단원구 9.56%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국 10.16% 및 인접한 수원 10.01%, 시흥 12.79% 보다 낮은 수치입니다.


주요 상승요인으로는 3기 신도시와 안산·군포·의왕 3차 신규공공택지, 신안산선 착공 개발계획과 대부도지역의 국지적인 주택 신축사업, 도로개설사업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표준지공시지가 열람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www.realtyprice.kr) 또는 해당 토지가 소재한 시 ∙ 군 ∙ 구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습니다.


이의신청은 다음달 23일까지 서면, 팩스, 인터넷으로 할 수 있습니다.


안산시 관계자는 “이번 표준지 공시지가는 안산시 개별공시지가(9만7천715필지) 산정과 토지보상의 기준이 되며, 이를 토대로 안산시 전체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해 4월 29일 결정 공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