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는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에 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 지원 기준을 오는 3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완화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형 긴급복지 대상의 경우 소득 기준은 기존 중위소득 90% 이하에서 100% 이하(4인 기준 월 소득 512만 원)로 낮춰졌습니다.


또, 재산 기준은 기존 시 지역 3억1천만 원에서 3억9천500만 원, 군 지역 1억9천400만 원에서 2억6천600만 원, 금융재산 기준은 기존 1천만 원에서 1천768만 원(4인 기준)으로 완화됐습니다.


지원 대상 가구는 ▲주 소득자의 사망, 가출, 행방불명, 구금 등으로 가구 생계가 곤란한 경우 ▲주 소득자가 중한 질병 또는 부상을 당한 경우 ▲고용보험 수혜마저 끊긴 1개월 이상 소득 상실 가구 ▲25% 이상 소득 감소 영세 소상공인 등입니다.


위기 사유와 소득.재산 기준 등에 적합할 경우 4인 가구 기준 월 생계비 130만 원과 500만 원 이내 의료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한시적 기준 완화와 함께 동절기 위기가구,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으로 통보된 고위험 취약가구 등 위기가구도 집중 발굴할 예정입니다. 


경기도형 긴급복지 신청은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경기도 콜센터(031-120)에서 할 수 있습니다.


문정희 경기도 복지국장은 "경기도형 긴급복지 한시적 기준 완화가 코로나19 위기 도민, 겨울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가구 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위기가구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